♣ 눈물 나도록 사십시오 ♣




두 아이의 엄마가 세상을 떠났다

대장암 4기 진단을 받고 종양을 제거하기 위해

두 번의 수술을 받았다


25차례의 방사선 치료와 39번의 끔찍한

화학요법을 견뎌냈지만 죽음은 끝내 그녀를 앗아갔다


36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샬럿 키틀리는

죽기 직전 자신의 블로그에 마지막 글을 남겼다



“살고 싶은 날이 참 많은데 저한테 허락되지 않네요

내 아이들 커가는 모습도 보고 싶고

남편에게 못된 마누라가 되어

함께 늙어 보고 싶은데 그럴 시간을 안 주네요


죽음을 앞두니 그렇더라고요

매일 아침 아이들에게 일어나라고 서두르라고

이 닦으라고 소리 소리 지르는 나날이 행복이었더군요


딸 아이 머리도 땋아줘야 하는데 아들 녀석 잃어버린

레고의 어느 조각이 어디에 굴러 들어가 있는지

저만 아는데, 앞으론 누가 찾아줄까요


6개월 시한부 판정을 받고 22개월을 살았습니다

그렇게 1년 보너스를 얻은 덕에 아들 초등학교 입학 첫날

학교에 데려다주는 기쁨을 누리고 떠날 수 있게 됐습니다


녀석의 첫 번째 흔들거리던 이빨이 빠져

그 기념으로 자전거를 사주러갔을 때는 정말 행복했어요


보너스 1년 덕에

30대 중반이 아니라 30대 후반까지 살고 가네요


복부 비만이요? 늘어나는 허리둘레요?

그거 한번 가져봤으면 좋겠습니다


희어지는 머리카락이요?

그거 한번 뽑아봤으면 좋겠습니다

그만큼 살아남는다는 얘기잖아요


저는 한번 늙어보고 싶어요

부디 삶을 즐기면서 사세요

두 손으로 삶을 꽉 붙드세요

여러분이 부럽습니다”






매번 살아가는것이 힘들다고 , 왜 나만 이렇게 살아가냐고 물어봅니다.

다른사람은 멋지게 하고 싶은거 다하고 다른 걱정이 없어보입니다.


나만 불행하다고 여겨질 때가 많습니다.

그런데, 그분들과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아품도 겪었거나 걱정거리를 

가지고 계신분들이 있더군요.


항상 나만 슬프고 힘들고 하지 않습니다.

다들 자신의 걱정거리와 아픔은 다 가지고 계십니다.


다만, 어떻게 극복하는냐 하는 것이 겠지요.

사람은 망각의 동물이라고 합니다. 


행복했던 기억은 잃어버리고 슬픈 나만을 바라보게 됩니다.


내일이 없다 생각하고 오늘을 즐겁게 하는것이 중요하다고 생각됩니다.


주변에 암우 환자분들이 있다보니 그분들이 하시는 이야기가 

항상 건강을 이야기 하십니다. 

건강해야 하고싶은것들을 하니깐요. 


인간관계를 대화를 자기계발 서적들이 많이 흘러나오는 시대입니다.

그만큼 복잡하고 다양한 삶을 살아야 하는 세상이 되었습니다.

건강한 생각과 건강한 체력을 가져야 더나은 행복을 찾을 수 있다고 여겨지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