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친구가 나더러 이렇게 살아보라 하네 >



01. 말이 많으면 말을 많이 하면 반드시 필요 없는 말이 섞여 나온다.

원래 귀는 닫도록 만들어지지 않았지만, 입은 언제나 닫을 수 있게 되어 있다.


02. 허허허 잘 웃는 것을 연습하라.

세상에는 정답을 말하거나 답변하기에 난처한 일이 많다.

그때에는 허허허!~ 웃어 보라. 뜻밖에 문제가 풀리는 것을 보게 된다.


03. 화를 내면 화 내는 사람이 손해 본다.

급하게 열을 내고 목소리를 높인 사람이 대개 싸움에서 지며, 좌절감에 빠지기 쉽다.


04. 미소의 힘. 미소짓는 얼굴은 결코 밉지 않다.

아무리 곱고 멋지게 생겨도 찡그리면 흉하다.

미소를 연습하고 그 힘이 얼마나 큰지를 경험하라.


05. 미안합니다. '미안합니다.'라는 말을 잘 사용하라.

모든 갈등과 다툼이 어느새 가라앉게 한다.


06. 노래, 힘들 때 짜증 내면 더 힘들게 느껴지지만, 노래를 들으면 새 힘이 솟는다.


07. 훌륭한 대화 남의 말을 듣는 것을 잘 하라.

사람들은 입으로 자기를 다 드러내기 쉽기 때문에 잘 듣기만 해도 훌륭한 대화가 된다.


08. 욕은 어떤 것이든지 하지 마라.

장난삼아 하는 욕설이 습관이 되면 많은 사람의 가슴에 상처를 남기게 된다.


09. 목소리를 높이지 않는 사람이 이긴다.

빈 그릇은 부딪히는 소리가 심하고, 열등의식이 강한 사람은 목소리라도 높여서 자기를 나타내려고 한다.


10. 늙어서는 젊은 사람과 대화에서 이겨서는 안된다.

설령 이겼다 해도 젊은 사람들은 절대 수긍하지 않는다



내일 죽는다고 생각하면 이 모든일들이 쉽게 이루어질 것입니다.
힘든 삶속에 행복을 느낄 수 있는 그런 행복을 가진 사람이 되었으면 합니다.


어느 부모님이 자식에게 보낸 편지




내 사랑하는 아들 딸들아!

언젠가 우리가 늙어 약하고 지저분해지거든

인내를 가지고 우리를 이해해 다오.


늙어서 우리가 음식을 흘리면서 먹거나

옷을 더럽히고 옷도 잘 입지 못하게 되면

네가 어렸을 적 우리가 먹이고 입혔던 그 시간들을 떠올리면서

미안하지만 우리의 모습을 조금만 참고 받아다오.


늙어서 우리가 말을 할 때

했던 말을 하고 또 하더라도

말하는 중간에 못하게 하지 말고

끝까지 들어주면 좋겠다.


네가 어렸을 때

좋아하고 듣고 싶어 했던 이야기를

네가 잠이 들 때까지 셀 수 없이 되풀이하면서 들려주지 않았니?


훗날에 혹시 우리가 목욕하는 것을 싫어하면

우리를 너무 부끄럽게 하거나 나무라지는 말아다오.

수없이 핑계를 대면서 목욕을 하지 않으려고

도망치던 너의 옛 시절의 모습을 기억하고 있니?


네게 얼마나 많은 것을 가르쳐 주었는지 아느냐?

상하지 않은 음식을 먹는 법

옷을 어울리게 잘 입는 법

너의 권리를 주장하는 방법


혹시 우리가 새로 나온 기술을 모르고

점점 기억력이 약해진 우리가

무언가를 자주 잊어버리거나

말이 막혀 대화가 잘 안될 때면

기억하는데 필요한 시간을 좀 내어주지 않겠니?

그래도 혹시 우리가 기억을 못해내더라도

너무 염려하지는 말아다오


왜냐하면 그 때 우리에게 가장 소중한 것은

너와의 대화가 아니라

우리가 너와 함께 있다는 것이고

우리의 말을 들어주는

네가 있다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이란다.


또 우리가 먹기 싫어하거든

우리에게 억지로 먹이려고 하지 말아다오.

언제 먹어야 하는지 혹은 먹지 말아야 하는지는

우리가 잘 알고 있단다.


다리가 힘이 없고 쇠약하여

우리가 잘 걷지 못하게 되거든

지팡이를 짚지 않고도 걷는 것이

위험하지 않게 도와줄 수 있니?


네가 뒤뚱거리며

처음 걸음마를 배울 때

우리가 네게 한 것처럼

네 손을 우리에게 빌려다오.


그리고 언젠가 나중에

우리가 더 이상 살고 싶지 않다고 말하면

우리에게 화내지 말아다오.

너도 언젠가 우리를 이해하게 될 테니 말이다.


노인이 된 우리의 나이는

그냥 단순히 살아온 것을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어떻게 생존해 있는가를

말하고 있음을 이해해 다오


비록 우리가

너를 키우면서 많은 실수를 했어도

우리는 부모로써 줄 수 있는 가장 좋은 것들과

부모로써 보여줄 수 있는 가장 좋은 삶을

너에게 보여주려고 최선을 다했다는 것을

언젠가는 너도 깨닫게 될 것이다.


사랑한다...

내 사랑하는 아들 딸들아~


네가 어디에 있든지

무엇을 하든지 너를 사랑하고

너의 모든 것을 사랑 한단다.


------------------------------------------------------------------------


부모님의 사랑은 언제나 크게 느껴집니다.


그러한 사랑을 알게되기까진 너무 많은 시간이 흐른뒤에 알게 됩니다.


학창시절과 사회인이 되어서도 부모의 깊은 사랑을 알기 쉽지 않습니다.


결혼을하고 나의 자식을 낳아보고 이아이들이 커가는 과정을 보고 있으므로


내가 커왔던 과정과 부모님의 걱정거리 앞으로의 생활들이 보이게 됩니다.


그러한 사랑마저도 내 삶이 힘들다고 보이지 않습니다.


아파도 자식들에게 아프다는 말 한번 못하고 끙끙 앓으면서도 


걱정할까봐 괜찮다고 이야기 합니다. 


언제가 되어야 우리들은 부모님의 사랑을 전부 알게 되는 날이 올까요.

 당신이 참 좋습니다 



'툭' 심장이 멈췄습니다.

당신의 미소가
당신의 마음이
내 안으로 들어 왔습니다.
심장이 콩닥 콩닥
그것은 설렘이었습니다.

푸른 하늘을 닮은 당신
불어오는 바람을 닮은 당신
걷고 있는 이 길을 닮은 당신
낯설게 다가 왔던 당신
설렘으로 행복을 주었던 당신

당신의 환한 미소가
부드러운 눈짓이
다정한 몸짓이
따뜻한 위로의 말도
익숙함 속에 숨어버렸습니다.

익숙함 속에 당신은
따뜻함이고
편안함입니다.

그런 당신의 익숙함이 참 좋습니다.

당신이 참 좋습니다.


- 기윤덕 님, '당신이 참 좋습니다' 중에서 -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